태터데스크 관리자

도움말
닫기
적용하기   첫페이지 만들기

태터데스크 메시지

저장하였습니다.

올블의 주요 태그를 이틀이나 장식할 정도로 '구글 크롬'에 대한 열광적인 반응이 있었다.
솔직히 컴맹탈출을 한 지 얼마되지 않은 관계로 인터넷 접속을 위해 바탕화면에 붙박이처럼 깔려 있는 MS의 인터넷 익스플로러외에 별다른 관심을 가지지 않았다.
한때 '화이어 폭스'라는 웹 브라우징이 나왔지만 그냥 그런게 있나보다 하는 정도였다.

이 정도면 한번 익숙해지면 바꾸지 않으려는 속성이 어느 정도인지 그래서 기업들이 선점하고 익숙해지게 하기 위해 엄청난 규모의 마케팅 비용을 감당하는 이유도 설명이 된다.

그런 중에 구글 크롬이라는 웹브라우징의 출시 소식을 메타블로그 사이트를 통해 접했다.
그때도 뭐 나왔나 보다하고 넘어갔는데 eaily adopter인 몇몇 지인들의 쪽지 추천이 도착했다.
한번 써보라고 '접속 속도'도 괜찮고 검색이 편한다고...

지인의 추천은 무시하기 힘들다...
(이 또한 바이럴 마케팅의 효과를 입증하는 하나의 사례가 될 수 있겠지 ㅋㅋ 지인의 추천은 쉽게 무시하지 못한다~ 그 사람이 그 분야에 전문가적인 소양이 있다고 신뢰하고 있을 경우)

일단 크롬을 다운로드 받아서 바탕화면에 설치완료.
아이콘은 마치 우리나라의 태극문양과 비슷한 것 같아 일단 거부감은 없다.

크롭을 통해 접속을 해보니 구글의 설명처럼  
화면이 단순하고 검색 중심의 UI 구성이라는 게 확 느껴졌다.
그래서 인지 접속 속도는 기존 브라우저보다 속도가 좀 빠르다는 느낌은 들었다.
이런 저런 크롬의 장점은 구글이 크롬을 출시하면서 구체적으로 기술해놨으니 내가 장점을 일일이 열거할 필요는 없을 것 같다.

다만 비전문가 이용자로서 좀 불편하다고 느끼거나 기능적인 측면에서 보완이 필요한 것 같은 부분을 정리해보고자 한다. 

우선, 검색 위주의 UI 구성으로 인해 포털에서 푸쉬해주는 정보를 수용하는 방식에 익숙해진 나로서는 뉴스라든지 이런 것들을 확인하기 위해 또하나의 경로가 추가된다는 느낌이 들었다. 예를 들자면 다음을 홈으로 지정하면 기존 브라우저는 다음으로 접속되어 포털에서 제공하는 뉴스나 블로그 검색을 직접적으로 수행할 수 있었다. 그러나 크롬에서는 주로 사용하는 포털을 홈페이지로 지정하지 못한다는 것. 구글의 전략일 수 있으나 불편한 걸 어떻게 하냐구요^^;;;

둘째, 자주 방문한 사이트가 어떻게 정해지는 지 잘 모르겠다는 것
주로 다음의 서비스를 주로 많이 이용하고 있어 다음 싸이트가 일차 유입경로인데 그런 게 반영이 되지 않는다는 거. 포털 메인 대신 한 번 들어간 다음 카페가 계속 자주방문한 싸이트로 떠있었다. 경쟁 관계에 있는 포털 유입을 최소화하고 검색에서이 독점적 지위를 구가하고자 하는 구글의 정책인지 모르겠지만 일단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를 아닌 것 같다는 느낌이 든다.

셋째, 우리나라 각 사이트의 보안 문제인지는 모르겠지만 로그인이 안되는 사이트가 있다는 것
추석 연휴 전이라 KTX 예매를 해둔 좌석 결제를 위해 접속을 하려고 했으나 수십차례를 반복해도 로그인이 되지 않았다. 로그인이 안되는 안내창도 뜨지 않고 말하자면 화면이 비활성화되진 않았지만 반응이 없어진 상태.
처음에 철도공사에 접속 트래픽이 많아서 그런 줄 알고 기다리며 재접속을 시도했지만 시간이 지나도 같은 형태만 반복되었다. 혹시나 해서 기존 브라우저를 통해 접송를 하니 바로 로그인이 되었다.
급할 때 이런 형태로 오류가 난다면 상당히 곤란하다..


결론적으로 아직은 크롬이라는 새로운 브라우저에 익숙해지기 위한 노력보다 기존의 브라우저를 사용하기로 했다.
다음에 크롬의 서비스가 조금더 개편되어 사용자들 중심의 서비스가 지원되고 더불어 한국 사이트와의 보안성 문제로 로그인 오류가 최소화 될 때까지 일단 이용은 유보해야겠다는 결론에 도달했다.

구글이 소수의 의견이지만 크게 듣고 서비스 개편에 반영해주길 바라며...

Posted by 오렌지 걸


티스토리 툴바